선암요양병원

본문 바로가기

노인치료센터

뇌졸중관리

  • HOME
  • > 선암휴양시설
  • > 뇌졸중관리

뇌졸중이란?

한의학에서 중풍, 풍으로 불리는 뇌혈관 질환으로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뇌 일부가 손상되는 병입니다.

뇌졸중의 원인은?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 동맥경화증이 있거나 가족 중 뇌졸중 환자가 있는 경우 발생확률이 높아집니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30 ~ 40 대의 뇌졸중 원인으로 지나친 나트륨섭취, 흡연, 음주, 운동부족, 스트레스 등이 있습니다. 뇌졸중은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지만 잘못된 식습관과 스트레스로 인해 뇌졸중 환자 연령층이 점점 낮아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1. 갑자기 떨어진 기온

봄이나 가을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 이완해 뇌졸중 발생확률이 높아집니다. 갑자기 떨어진 기온으로 인해 혈관이 수축되면 뇌기능의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급속히 발생한 장애가 상당기간 지속돼 뇌졸중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2. 무리한 등산

산행을 하며 흘린 땀이 식으면서 말초혈관이 빠르게 수축해 혈압이 쉽게 올라가 만성질환을 않는 사람의 심뇌혈관 발병 위헙이 커집니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을 앓고 있는 분들은 등산 할때 주의해야 합니다.

3. 고령의 나이

뇌졸중은 고령일수록, 그리고 남자일수록 발병률이 높습니다.

4. 흡 연

흡연, 음주 비만, 신체활동이 적은 경우 등도 뇌졸증의 위험을 높입니다. 흡연 할 경우 발생확률이 2.5배 증가, 음주를 할 경우 뇌동맥경화증을 유발해 뇌출혈과 뇌경색의 위험도가 높아지니다.

젊은층에서 나타나는 뇌졸중의 원인은?

보통 뇌졸중이나 십장병은 노년층에서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젊은층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ㅇㄴ동부족과 잘못된 식생활 때문에 성인병이 늘고 성인병은 스트레스와 결합해 심장병이나 뇌졸중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특히 스트레스를 술과 담배로 해소하는 중장년층은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높습니다.

뇌줄중의 전조증상

뇌졸중은 갑자기 나타나는 특징을 가지고 있지만 수개월이 지나서야 병원을 찾을 정도로 애매한 증상일 경우가 있습니다. 뇌졸중의 전조증상으로는 만성적인 두통, 계속되는 뒷목의 뻐근함, 손발이 저리거나 힘이 없는 경우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걸을 때 한 쪽 방향으로 휘청거리거나 팔다리에 힘이 없는 경우, 망치로 얻어맞은 것처럼 극심한 두통이 발생한 경우, 평소와 달리 눈앞에 아리랑이가 피듯이 어질어질한 느낌과 함께 멀리를 자루 호소하면 뇌졸중을 의심해야 합니다. 만약 뇌졸중 증상이 의심된다면 참거나 미루지 말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신체 한쪽에 갑자기 힘이 빠지거나 잘 안움직이고 감각이 떨어져서 물건을 잘 놓치거나 한쪽이 저리는 듯한 느낌과 함께 감각이 둔해집니다.
시야장애가 생기거나 갑자기 한쪽 눈이 안 보입니다. 물체가 겹쳐서 두개로 보이기도 합니다.
말이 잘 안되거나 발음이 이상하거나 또는 이해가 잘 안됩니다.
혀가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아 발음이 어늘해지고 엉뚱한 대답을 하거나 문장을 제대로 말하지 못합니다.
갑자기 어지럽고 발에 힘이 없어지며 과거에 경험하지 못했던 심한 두통이 생깁니다. 극심한 두통으로 속이 울렁거리거나 구토가 나옵니다.
어지러워서 비틀거리게 되고 똑바로 서기 힘듭니다.